DESIGNER / CREATIVE DIRECTOR
Woo Young Mi

Born in Seoul, South Korea, in 1959 and growing up in a post-war country brimming with political unrest, Woo Youngmi was fortunate to find creativity close to home. Her father, the head of an architectural firm, and her mother, who taught both art and piano, did their utmost to use what they had to provide a creative environment for their five children.

In 1978 Woo Youngmi enters Sung-kyun-kwan University in Seoul to begin her fashion studies. On graduating in 1983 she wins the Osaka International Fashion award.

By 1988 Woo Youngmi has launched the menswear brand SOLID HOMME, starting out with a small boutique in Seoul. She becomes the first menswear ready-to-wear female designer in Korea.

In 1989 her younger sister Woo Janghee, having completed her studies in applied fine arts, joins Woo Youngmi at the design helm. Side-by-side they build one of the leading brands in Korea.

In 1993 Woo Youngmi and some young designer friends begin 'New Wave', as a platform for young designers to show their work. This paves the way for today's Seoul Fashion Week.

In 2002, WOOYOUNGMI is launched targeting the global market and begins showing as part of Paris Menswear Fashion Week.

In April 2006 the first WOOYOUNGMI European stand-alone store opens in Paris.

In 2009 a design studio is opened in Paris to work in conjunction with the Seoul design studio.

Later in 2009 WOOYOUNGMI launches in Japan.

October 2010 launches the special event series My Coat My Gift. As celebration of the best selling WOOYOUNGMI coat No. 51, also in support of a local charity.

2011 sees a special project of uniforms designed for Harvey Nichols Hong Kong.

In 2011 WOOYOUNGMI becomes a full member of French Fashion Association 'La Chambre Syndicale'.

DESIGNER / CREATIVE DIRECTOR
Katie Chung

Katie Chung, daughter of founder and owner Woo Youngmi, takes on the role of joint Creative Director in 2014. Following her BA at London’s Central St Martins, Katie joined the business as Art Director, playing an instrumental role in the recent developments at the brand.

Now, as WOOYOUNGMI steps into a new era of global expansion, Katie brings a vibrant and innovative approach to the brand’s creative vision. Showing her first joint season in 2014 with the SS15 collection.
WOOYOUNGMI BRAND

APPROACH
Central to the design of WOOYOUNGMI is the unique perspective that comes from female designers creating menswear. An objective viewpoint is possible, thinking only of the man for whom they wish to design for. This man, as if a subject in a painting, need never change, he remains always as their ideal.

ENVIRONMENT
Equally important is the design partnership. Sisters Woo Youngmi and Woo Janghee work side by side as a unit, both supporting and challenging one another. They have discovered that their opposing characteristics Woo Youngmi conservative and precise, Woo Janghee unconventional and artistic - creates the perfect balance for designing together.

MESSAGE
Designing a sophisticated and delicate collection WOOYOUNGMI would like to offer their customer something beautiful to break the routine of modern living. As with art and cultural experiences, fashion too can offer an escape from the mundane. With fashion one can make a small investment in oneself and find some joy through experiencing a new outlook.

So strongly does WOOYOUNGMI view the link between fashion and art's role in our everyday experience that WOOYOUNGMI is collaborating with and supporting artists in an effort to share this opinion with a wider audience.
DESIGNER / CREATIVE DIRECTOR
Woo Young Mi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난 우영미는 가정에서 창의적 영감을 얻을 수 있었던 행운아였다. 건축회사의 중역이었던 아버지와, 예술과 피아노를 가르쳐 주었던 어머니는, 그들의 다섯 자녀들에게 창의적인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1978년, 우영미는 서울의 성균관 대학교에 입학하면서 의상공부를 시작했다.

1983년, 졸업 후 우영미는 오사카 국제 패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1988년, 우영미는 서울의 작은 부띠끄에서 그녀의 첫 번째 남성복 브랜드 'SOLID HOMME'를 시작했다. 그녀는 남성복 디자이너가 된 한국 최초의 여성이었다.

1989년,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그녀의 동생 우장희가 학업을 마치고 우영미의 디자인팀의 책임자로 합류했다. 함께 작업을 하면서, 그녀들은 한국을 대표하는 남성복 브랜드를 만들었다.

1993년, 우영미와 젊은 디자이너 친구들은 그들의 작품을 보여줄 수 있는 플랫폼인 'New Wave'를 시작했다. 이는 현재 서울 패션 위크의 초석이 되었다.

2002년,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브랜드 WOOYOUNGMI를 런칭하면서, 파리 'Menswear Fashion Week' 를 시작했다.

2006년 4월, WOOYOUNGMI의 첫 번째 유럽 단독매장을 프랑스 파리에 오픈했다.

2009년, 글로벌 브랜드로의 도약을 위해 파리에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2009년, 일본에 WOOYOUNGMI 를 런칭했다.

2010년 10월, WOOYOUNGMI의 베스트셀링 코트인 'No.51'을 기념하고 지역 자선단체를 지지하기 위해 'My Coat, My Gift' 이벤트를 시작했다.

2011년, 홍콩 하베이니콜스 백화점의 유니폼을 디자인했다.

2011년, 우영미는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패션 조합'의 회원이 되었다.

DESIGNER / CREATIVE DIRECTOR
Katie Chung

케이티 정, 창립자이자 오너인 우영미 디자이너의 딸로 2014년 SS15 시즌부터 정유경 실장(Katie Chung) 을 공동 크레이티브 디렉터(Joint-Creative Director)로 선임하고 첫 컬렉션을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 파리에서 선보인다.

케이티 정은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을 양성한 런던의 센트럴 세인트 마틴 (Central St. Martins)을 졸업하고 우영미에서 아트 디렉터 (Art Director)로 10년 넘게 브랜드를 발전 시키는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WOOYOUNGMI BRAND

APPROACH
WOOYOUGNMI 디자인의 핵심은 남성복을 만드는 여성 디자이너의 독특한 시각이다. WOOYOUNGMI는 그녀들의 이상적 남자를 위한 디자인을 객관화 하여 옷에 담아내고자 했다. WOOYOUNGMI의 남자는 마치 그림 속의 인물처럼 언제나 그녀들의 이상형으로 남아있는다.

ENVIRONMENT
디자인 파트너십 역시 중요하다. 우영미와 우장희 자매는 서로를 격려하고 지지하면서 함께 작업한다. 그녀들은 서로 다른 개성을 지녔다. 섬세하고 보수적인 우영미에 반해 우장희는 자유롭고 예술적인 성향을 지녔다. 이런 상반된 개성은 함께 일 하는데 조화로운 균형을 이루면서 시너지를 만들고 있다.

MESSAGE
세련되고 섬세한 WOOYOUNGMI 컬렉션은 반복되는 현대인의 일상에 변화를 주는 아름다움을 제공한다. 두 디자이너는 패션 역시 문화 예술처럼 일상 생활에 새로움을 가져다 준다고 믿는다. 패션은 스스로를 위한 투자이고 새로운 자신을 찾는 기쁨이라는 것이 디자이너의 철학이다.

이처럼 WOOYOUNGMI는 일상생활에서 예술과 패션이 갖는 의미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그리고 이 생각을 더 많은 고객과 공유하기 위해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예술 단체 후원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